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사드 발표일 쇼핑, 엄중히 받아들여"

최종수정 2016.07.11 13:54 기사입력 2016.07.11 13:13

댓글쓰기

윤병세 "사드 발표일 쇼핑, 엄중히 받아들여"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국내 배치가 발표된 지난 8일 오전 시내 한 백화점에서 양복을 수선·구입하고 있었던 것과 관련, "발표가 난 시점에 잠깐이라도 그런 장소에 갔었다는 것이 오해를 살 소지가 있다는 것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이 문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할 의사가 없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의 질의에 "공인의 행동이라는 것을 굉장히 민감하게 잘해야 한다는 것을 이번에 다시 한 번 깨닫는 좋은 계기로 삼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여러 일정상 평일과 주말이 어렵고 이번 주는 국회 일정이 있고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Summit)에도 참석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눈에 안 띄고 편하게 그런 걸 할 수 있는 시점이 마침 그날 오전이었다"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또 "공무원이 된 이후에는 링거 주사를 맞을 때도 조심스럽게 눈에 안 보이게 간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이미 발표를 염두에 두고 수없이 많은 외교부 차원의 대책이 잘 정리돼 있고 준비돼 있었다"며 "발표 문안이나 시점을 알고 있었고 발표 이후에 제가 어떤 일을 해야 할지 시간 계획이 다 나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장관은 중국이 사드배치 발표 직후 주중 한국 대사를 초치한 것과 관련해서도 "언제 불렀는지 시간도 다 알고 필요한 조치가 다 나가 있고 이미 사전에 이런 문제와 관련해서 해당 공관장에게 정부 방침을 알려 준 상태"라고 답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