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에도 상승률 123% 비밀…"묻지마"

최종수정 2016.07.11 09:37 기사입력 2016.07.11 09:37

댓글쓰기

브렉시트에도 상승률 123% 비밀…"묻지마"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국내 증시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 여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도 상승률이 123%나 되는 종목이 있다. 다만 뚜렷한 이유 없이 주가가 오른 것이어서 증권가는 섣부른 추격 매수는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브렉시트 투표 결과가 발표된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8일까지 2주간 국내 증시에서 상승률 1위를 차지한 종목은 지엘팜텍 이었다. 이 기간 주가는 4100원에서 9200원으로 123.84%나 뛰어 올랐다.

주가에 불을 붙인 것은 개미(개인 투자자)들이었다. 이들은 2주간 10만8029주를 사들였다. 반면 같은 기간 기관과 외인 투자자는 외면했다. 기관은 10만5563주를 순매도했고 외인은 이달 8일 단 하루만 2만주 매수에 나섰다.

스팩(SPACㆍ기업인수목적회사)은 인수합병만을 목적으로 하는 서류상 회사다. 3년 안에 괜찮은 비상장 회사를 찾아 합병에 성공하면 피합병기업은 따로 기업공개(IPO)를 할 필요가 없다. 스팩이 우회상장 도구인 것이다.

이 같은 구조로 보통 스팩은 인수합병이 확정되기 전까지 크게 오르거나 떨어질 가능성이 낮다. IBKS제2호스팩이 의약품 개발업체 지엘팜텍을 흡수합병하기로 밝힌 것은 2개월 전인 지난 4월1일이다. 흡수합병 역시 주주총회 등을 거쳐 오는 9월 중에나 마무리 될 전망으로 아직 시간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주가가 과열되자 한국거래소는 지난 6일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여기에 IBKS제2호스팩 측은 "기존 공시사항 외에 별도로 공시할 중요한 정보가 없다"고 답변함으로써 주가가 급등할 이유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묻지마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스팩은 주주로 참여하는 증권사와 합병 기업 등 일부 참여자들 사이에만 정보가 노출되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들에겐 불리하다. 섣부른 매수는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