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맷 데이먼 “처음 본 시리즈 찍을 때 29살…16년 흐른 지금, 액션 힘들더라”

최종수정 2016.07.08 12:25 기사입력 2016.07.08 12:25

댓글쓰기

영화 '제이슨 본' 스틸 컷

영화 '제이슨 본' 스틸 컷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할리우드 인기 배우 맷 데이먼이 약 10년만에 '제이슨 본' 역을 다시 연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8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영화 '제이슨 본'(감독 폴 그린그래스, 수입 배급 UPI코리아)의 개봉을 앞둔 배우 맷 데이먼과 알리시아 비칸데르의 공식 내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제이슨 본'은 가장 완벽한 무기였던 제이슨 본(맷 데이먼 분)이 모든 자취를 숨기고 사라졌다가 자신의 기억 외에 과거를 둘러싼 또 다른 숨겨진 음모와 마주치게 된 뒤 다시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액션 블록버스터물이다.

'제이슨 본'은 전편 중 '본 얼티메이텀(2007)'과 '본 슈프리머시(2004)'를 연출했던 폴 그린그래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이슨 본 역으로 '본 아이덴티티(2002)' '본 슈프리머시' '본 얼티메이텀'에서 사랑받았던 맷 데이먼이 컴백해 큰 기대를 받고 있다.

맷 데이먼은 "다시 제이슨 본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너무 흥미로웠고 좋았다"며 "제이슨 본이라는 역을 사랑한다. 개인적 인생, 커리어에 큰 영향을 미친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배역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맷 데이먼은 과거와 현재 같은 역을 연기하며 자신의 나이 듦을 의식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45세의 제이슨 본과 29세의 제이슨 본은 다를 수밖에 없다"며 "연기하는 입장에서도 그랬다. 나이를 먹었어도 뛰고 도망다녀야 하지만 나이가 달라 민첩하게 움직이기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