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ㆍ1운동 비밀리 지원…34번째 민족대표 '석호필'

최종수정 2016.04.12 10:50 기사입력 2016.04.12 10:34

댓글쓰기

'항일운동가' 스코필드 박사 내한 100주년 추모 열기

스코필드 박사

스코필드 박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34번째 민족대표'로 불리는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Schofield) 박사의 서거46주기이자 내한 100주년을 맞아 곳곳에서 추모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의장을 맡아 스코필드 박사 내한100주년기념사업회가 2월 출범한데 이어 국가보훈처는 이를 기념해 스코필드 박사를 올해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서울대는 스코필드 박사 서거일인 12일 수의대 스코필드홀에서 그를 추모하는 기념식을 연다. 기념식은 우선 오전 8시30분 국립서울현충원의 애국지사묘역에 있는 박사의 묘 앞에서 열리는 추모식을 시작으로 오전 10시 서울대로 장소를 옮겨 이어진다. 기념식에서는 성낙인 서울대 총장, 정운찬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회장, 에릭월쉬 주한캐나다 대사, 정남식 연세대 의무부총장 등이 기념사를 한다.

또 내한 100주년을 맞아 진행된 스코필드 박사 독후감대회 시상식도 열린다. 이만열전 국사편찬위원장이 '내한 100주년을 맞아 스코필드 박사를 다시 생각한다'라는 주제로 기념강연을 할 예정이다.

한국식 이름 '석호필(石虎弼)'로도 잘 알려져 있는 스코필드 박사는 캐나다 국적을 가진 의료 선교사로서, 대한민국 독립과 건설 후 발전 과정에 깊이 관여하며 특별한 공로를 세웠다.
캐나다 온타리오 수의과대학에서 세균학 강사로 일하던 그는 100년 전인 1916년 세브란스 의전 세균학 교수로 부임했다. 교수로서 강의 및 선교활동을 하면서 일제 지배하에 있는 조선인들의 비참한 처지에 눈을 떴다. 한국에 있던 많은 외국인 중 유일하게 3.1 만세운동이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미리 통보받고 비밀리에 지원해 '민족대표 34인'이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결국 그는 암살될 뻔한 위기를 겪고 반강제로 추방됐다가 1958년 독립한 대한민국 정부의 초청으로 독립된 한국에 오게 된다. 그는 1959년 대한민국으로 영구 귀국하고 1970년 서거할 때까지 서울대 수의과대학에 터를 잡고 교육과 후학 양성, 어려운 이웃을 돕는 봉사활동에 전력을 다했다고 전해진다. 이러한 공로로 인해 박사는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된 유일한 외국인이 됐다.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회장을 맡고 있는 정 전 총리는 기회가 될 때마다 관련 행사에 참여해 "정직과 성실, 정의와 평화를 위해 헌신한 고인의 가르침을 되새겨야 한다"며 스코필드 박사에 대해 회고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