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천상의 목소리' 안드레아 보첼리 내한

최종수정 2016.04.28 13:05 기사입력 2016.04.28 13:05

댓글쓰기

5월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천상의 목소리' 안드레아 보첼리 내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감미로운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가 내한한다. 클래식과 팝을 넘나드는 그가 오는 5월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시네마 월드 투어'라는 제목으로 공연한다.

안드레아 보첼리는 청아한 음색과 서정적인 곡 해석으로 사랑 받아왔다. 시각장애를 딛고 음악이라는 꿈을 향해 달려온 삶 자체로도 많은 이들을 감동시킨 음악인이다. 그는 1996년 발표한 최대 히트곡 '타임 투 세이 굿바이'로 유명하다. '팝페라'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지금까지 세계적 지휘자와 오케스트라, 성악가들과 협연했다.
지난해에는 영화음악을 그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해석한 앨범 '시네마'를 발표해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6년 만에 서울을 찾는 안드레아 보첼리는 이번 공연에서 지휘자 유진 콘이 이끄는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앨범의 수록곡과 오페라를 들려줄 예정이다. 국내 여성 소프라노와의 듀엣도 준비 중이다.

안드레아 보첼리는 1958년 이탈리아에서 태어났다. 12세 때 축구를 하던 중 머리를 부딪힌 뒤 점차 시력을 잃게 됐다. 가족들의 권유로 피사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변호사로 활동했다. 음악에 대한 열정을 포기할 수 없어 재즈바에서 피아노를 치며 레슨비를 벌며 테너 프랑코 코렐리에게서 배웠다.

1992년 이탈리아 팝스타 주케로와 함께 '미제레레'를 데모 녹음했다. 주케로는 이 곡을 파바로티와 불러 히트시켰는데 데모 테이프를 들은 파바로티가 안드레아 보첼리의 목소리를 극찬하며 그의 가능성을 인정했다. 안드레아 보첼리는 파바로티 대신 주케로와 함께 투어하며 '미제레레'를 불러 대중들로부터 명성을 얻게 되었다.
티켓은 오는 19일 오후 12시부터 인터파크(1544-1555)에서 구매할 수 있다. 11만5000원~29만원. 문의 02)6348-6077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