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탕판매기, 돌출된 지폐투입구에 1~3세 어린이 다칠 우려…개선 요구

최종수정 2016.07.07 07:37 기사입력 2016.07.07 07:37

댓글쓰기

씨엔피, 돌출된 자동판매기 지폐투입구 자발적 개선

사진=한국소비자원

사진=한국소비자원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사탕이나 껌 등을 판매하는 자동판매기에 걸음마기 어린아이가 이마를 부딪쳐 다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소비자원은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멘토스(MVM), 츄파춥스(CVM), 껌(GVM) 등 3개 자동판매기의 지폐투입구가 1~3세 영유아들의 머리높이에 12mm가량 돌출돼있어 다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자판기 지폐투입구에 어린이가 다쳤다는 피해사례가 접수돼 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해당 자동판매기는 대형 유통매장과 식당 등의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돼 어린아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그러나 금속 재질의 지폐투입구가 12mm 정도 돌출돼 있으며, 바닥에서부터 60cm 높이에 부착돼 있어 걸음마를 시작한 어린이의 머리 위치와 근접하다.

소비자원은 해당 자동판매기 제조사인 씨엔피(C&P)에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돌출된 지폐투입구의 개선을 요구했으며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 동일한 구조를 가진 1300여 대의 자동판매기에 부착된 지폐투입구를 일괄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