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용태 당권 출마 선언…비박도 '다자구도'

최종수정 2016.06.27 10:25 기사입력 2016.06.27 10:25

댓글쓰기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이 당권 도전에 나섰다. 새누리당 당권 주자로는 첫 공식 출마 선언이다. 김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친박(친박근혜) 후보만 난립했던 전당대회 구도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친박과 마찬가지로 비박(비박근혜)에서도 후보 교통정리가 필요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한민국 정치에서 저 김용태가 중대 분수령이 되고자 한다"며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특정인의 정당도 특정 계파의 정당도 아니다"라며 "그 누구도 삼권분립의 헌법적 가치를 뛰어넘어, 당원과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지 않은 자의적 권력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라며 친박을 직접 겨냥했다.
김 의원은 이어 "대선후보 조기 경선을 추진하겠다"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도 그렇고 당내 예비 후보들의 매력적인 역량을 국민들 앞에 드러내 강력한 후보로 만들어 내기 위해서도 조기 경선 레이스가 필요하다"며 조기 대선 경선을 주장했다.

이날 출마 선언을 한 김 의원은 지난달 초 당 혁신위원장으로 내정돼 전국위원회에서 추인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친박의 주도로 전국위가 무산된 뒤 사퇴한바 있다. 특히 총선 참패의 책임이 있는 인물은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친박에게는 부담스러운 인물이다.

김 의원의 출마는 비박도 친박과 마찬가지로 '단일화'의 필요성이 생겼다. 이미 비박에서는 정병국 의원이 당권 도전 의사를 굳힌 상황이고 여기에 이혜훈 의원도 출마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여기에 복당으로 당에 돌아온 유승민 의원의 출마도 점쳐지고 있어 치열한 당권 레이스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출마선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다른 후보들과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 "출마하고자 한 분들과는 교감 정도 나눈바 있다"며 "공식적으로 출마를 하게 되면 한분 한분 만나는 과정에서 김무성 전 대표 등 중요한 분들과 원로들도 만날 예정"이라며 단일화의 여지를 남겼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