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윤선 "새누리당은 성누리당, 윤리규정 강화해야"

최종수정 2016.06.27 09:37 기사입력 2016.06.27 09:37

댓글쓰기

임윤선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오른쪽)

임윤선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오른쪽)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임윤선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은 당내 여성소위 개설 및 윤리위 규정 강화를 제안하며 "새누리당이 어떻게 해야 성누리당이란 오명에서 벗어날지를 치열하게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비대위원은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언급할 때마다 젊은 친구들 비웃는다. 새누리당이 성누리당 아니냐. 억울한 면도 있지만 일견 저로서는 윤리위원회 규정 강화해서 입건만 되더라도 바로 윤리위원회 제소하는 것으로 규정을 바꾸고 여성소위를 만들어 정밀조사 들어가는 걸로 규정 바꿨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특권 내려놓기를 논의 해본적이 없다"며 "치열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비대위원은 "더민주 사태에서 보듯이 나의 특권은 관례, 남의 특권은 갑질이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스스로 특권은 관례라 생각하는 것이 없는지 혁신비대위에서 치열하게 실질적으로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