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과장 해석할 필요없다"

최종수정 2016.06.24 14:19 기사입력 2016.06.24 14: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부사장(CIO) 24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으로 단기 쇼크는 어쩔 수 없지만 오랜 시간 우리 증시의 발목을 잡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허 부사장은 "브렉시트가 결정났지만 완료되기까지 2년여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아직 여유가 있는 만큼 과장 해석을 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기 투자전략으로 승부보는 사람들은 주가 하방에 배팅하려고 하겠지만 큰 틀에서 시장을 바라보면 정작 달라지는 것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간 우리 증시는 수년간 박스권에 머물렀는데, 이는 전반적인 우리경제의 문제이지 대외 이슈 때문이 아니었다"며 "투자 전략도 그대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