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北, 도발 끝엔 완전한 고립·자멸 자각해야"

최종수정 2016.06.22 16:38 기사입력 2016.06.22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더욱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며 무모한 도발 끝에는 완전한 고립과 자멸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북한 정권은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민주평통 해외 자문위원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뒤흔드는 중대한 도발"이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 정부는 한반도에서 핵과 전쟁의 공포를 없애고 북녘의 동포들도 자유와 인권을 누릴 수 있도록 한반도 평화 정착과 통일 기반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러나 북한은 끝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고 지금도 핵 보유국이라는 억지 주장을 하면서 위험하기 짝이 없는 도발과 고립의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세계 어떤 나라도 북한과 정상적인 관계를 맺지 않을 것이며 어떤 기구도 북한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확고한 공조를 바탕으로 핵포기 없이는 미래도 없다는 사실을 북한 정권이 분명하게 깨닫고 변화의 길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