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하대 송도캠퍼스 '먹구름'…학생들 "재원 마련 재단이 나서라"

최종수정 2016.06.21 14:18 기사입력 2016.06.21 14: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하대학교가 2020년 개교를 목표로 추진중인 송도캠퍼스 조성 사업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 내달 부지 매매계약을 앞두고 있으나 토지 미납금을 포함해 4000억원 규모의 사업비 조달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급기야 학생들이 재단을 성토하고 나섰다.

인하대는 2020년 8월까지 송도국제도시 11공구 22만 5000㎡의 부지에 정보기술(IT)·생명공학기술(BT), 나노기술(NT) 등 전략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특성화 캠퍼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달 안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토지매매계약 체결을 해야한다. 전체 토지대금은 1077억원으로 인하대는 현재까지 400억원 가량 납부한 상태다. 매매계약이 체결되면 잔여금 674억원을 5년동안 납부해야 한다.

또 늦어도 내년에는 설계를 마치고 공사를 시작해야만 2020년 개교 일정을 맞출 수 있다. 하지만 인하대 측이 4000억원에 달하는 재원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토지대금조차 제대로 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하대는 미납한 토지대금 674억원을 10년간 나눠내고 이자율을 6%에서 2%로 낮춰 줄 것을 인천경제청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제청이 일정 규모의 상업용지를 조성 원가로 인하대에 매각해 아파트와 상가 등을 지어 그 수익금으로 캠퍼스 건립비용을 충당하게 해 달라는 조건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은 특혜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며 인하대가 토지대금 납부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다른 사업자에게 매매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천시 공유재산 관리 조례에 따르면 부지 대금 분할 납부기간은 최대 5년을 넘을 수 없도록 돼 있고, 송도에 캠퍼스를 조성했거나 추진중인 다른 대학들과의 형평성에도 어긋나기 때문에 인하대의 요구는 무리가 있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처럼 사업비 조달이 불투명해지면서 송도캠퍼스 무산 가능성마서 나오자 학생들이 들고 일어섰다.

인하대 총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중앙운영위원회는 20일 인하대 재단인 정석인하학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도캠퍼스 건립을 위한 재정지원을 촉구했다.

중앙운영위는 "4000억에 달하는 송도캠퍼스 조성사업은 재단의 지원 없이 대학의 재원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그런데도 재단은 지금까지 어떠한 지원 의지와 계획도 밝히지 않고 있고, 총장은 인천시와의 임시방편적 협상에 동분서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올해부터 송도캠퍼스 설계에 들어가야 하는데 최순자 총장에게 송도캠퍼스 등을 논의할 대학발전협의회를 요구했지만 감감 무소식"이라며 "한차례 연기됐던 송도캠퍼스가 또 다시 연기되는 것은 재원마련에 나몰라라 하는 재단의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재단 측이 매매계약 체결 전에 송도캠퍼스 건립비용에 대한 재정지원 및 대학발전계획을 '대학발전협의회'에 밝히고, 만약 송도캠퍼스를 추진할 의사가 없다면 포기의사를 분명히 할 것을 요구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