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켄싱턴 제주 호텔, 이른 성수기 맞아 예약률 120% 증가

최종수정 2016.06.21 10:41 기사입력 2016.06.21 10:41

댓글쓰기

켄싱턴 제주 호텔, 이른 성수기 맞아 예약률 120% 증가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켄싱턴 제주 호텔이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기도 전인 6월부터 이른 성수기를 맞고 있다.

21일 켄싱턴 제주 호텔은 객실 예약율이 92%에 육박하며 패키지 예약률은 전년 대비 12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7,8월 성수기보다 좀 더 일찍 휴가를 즐기려는 20~30대의 젊은 층의 예약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켄싱턴 제주 호텔의 어덜트 풀인 루프탑 스카이피니티 풀에서의 휴식과 파티 등의 이색적인 휴가를 즐길 수 있다는 것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기 때문으로 호텔 측은 분석했다.
특히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럭셔리 올인클루시브 패키지는 호텔 내에서 아침, 점심, 저녁 등 삼시세끼 식사를 다양한 레스토랑에서 즐길 수 있으며 루프탑 버블 파티, 아이다 듀오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품격 있는 파티 등 다양한 파티, 여름 액티비티, 하루 종일 즐기는 풀사이드 음료까지 모두 즐길 수 있다.

럭셔리 올인클루시브 패키지는 1년 365일 선보이며 계절별로 계절 액티비티가 달라진다. 현재, 6월에는 패키지 중 럭셔리 올인클루시브 패키지가 3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올인클루시브 패키지 이용 비율이 높아지는 추세다. 이는 관광의 목적보다 휴양을 목적으로 한 여행이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한편 럭셔리 올인클루시브 패키지는 조식, 중식, 석식 등 삼시세끼를 제공하며 특히 조식은 뷔페와 한식은 물론 룸서비스와 샴페인 브런치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중식과 석식은 이탈리안 레스토랑과 제주 한식 레스토랑에서 코스 요리로 선사하는 파인 다이닝을 즐길 수 있다. 이탈리안 아이다 듀오의 라이브 공연을 감상하며 멕켈란 테이스팅 3종 세트 또는 칵테일, 와인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홀리데이 파티, 별빛이 쏟아지는 루프탑의 샴페인 바에서 스파클링 와인과 함께 하우스 디제이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버블 파티 등의 파티를 이용 횟수 제한 없이 즐길 수 있다. 또한 야자수와 가든풀의 이국적인 정취를 즐길 수 있는 풀사이드 카페, 더 테라스의 생맥주, 후르츠 소다, 루프탑 샴페인 바, 클럽 하우스의 프리미엄 칵테일 등 켄싱턴 제주 호텔의 2개의 풀사이드 바에서 이용 횟수 제한 없이 즐길 수 있다.
또한 호텔의 액티비티 팀, 케니가 제주 여름을 추억할 수 있도록 포토그래퍼 케니가 호텔의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어 앨범에 담아 드리는 ‘메모리 포토박스’, 제주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제주 숲 트레킹’ 등 다양한 여름 액티비티를 준비했다. 이외에도 성인 전용으로 운영되는 루프탑 ‘스카이피니티’ 풀, 실내 수영장, 실외 수영장, 유아풀 등 가족을 위한 가든 ‘오션피니티’ 풀, 루프탑 태닝존, 핀란드식 사우나, 자쿠지 등 취향에 따라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수영장 시설이 준비돼있다. 럭셔리 올인클루시브 서머 패키지는 다음달 1일부터 8월31일까지 선보이며 가격은 2인 기준 54만원(10% 세금 별도)부터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