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음자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2년 연속 사회공헌활동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6.06.17 16:31 기사입력 2016.06.17 16:31

댓글쓰기

복음자리 전제품 판매 수익금 일부 기부
복음자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2년 연속 사회공헌활동 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과일가공 전문 기업 복음자리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2년 연속 사회공헌활동 협약을 체결하고 저소득층 어린이 후원에 나섰다.

복음자리는 16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복음자리 본사에서 강신웅 복음자리 경영지원실 실장과 홍창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 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복음자리 사회공헌활동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복음자리는 전제품에 대한 판매수익금 일부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에 기부하게 되며, 이는 저소득 가정의 아동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
복음자리는 2015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첫 협약을 맺은 이후 ‘천사의 잼 캠페인’ 등 각종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과 함께하는 나눔 활동에 앞장선 바 있다. 올해 역시 저소득층 어린이 및 소외 계층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현택 복음자리 대표이사는 “기부를 통한 착한 소비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작년에 이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약을 갱신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미래인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복음자리는 우리나라에서 수확되는 건강한 과일을 담아 깨끗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추구하는 과일가공 전문 기업이다. 대표 제품인 과일잼?과실차를 비롯해 자연에서 온 과일칩, 블랜딩티 등의 홈디저트류와 유아 간식 브랜드 ‘아기랑 소곤소곤’으로 영유아 전용 간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