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호주' 선진시장 개척·'스리랑카' 민관협력사업 수주지원 나서

최종수정 2016.06.14 11:00 기사입력 2016.06.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15일부터 22일까지 김경환 제1차관을 단장으로 한 민관합동 수주지원단이 호주와 스리랑카를 방문해 해외건설 수주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수주지원단은 호주와 스리랑카에서 해외건설 인프라분야 주요 발주처 장관 등 고위급 인사 면담을 진행하고, 현지 정부가 주도하는 인프라 개발사업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꾸려졌다.
수주지원단에는 한국도로공사와 수자원공사, 철도시설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현지 진출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분야 민간 기업 등이 참여한다.

호주와 스리랑카는 그동안 우리나라 기업의 진출이 활발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엔 인구증가에 따른 인프라 투자 확대 정책으로 우리기업의 참여·투자를 지속 요청하고 있다.

이에 수주지원단은 정부주도의 협력을 통한 프로젝트 참가 및 신규투자를 확대 등 우리 기업과의 협력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다.
호주는 그동안 우리기업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선진시장 중의 하나로 꼽혀왔다. 주로 항만과 발전소, 주택단지 조성 등 프로젝트에 제한적으로 참여해 왔으나 최근엔 광산개발과 도로 건설 등 공종의 다변화를 시도하며 활발하게 수주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 2014년 12월 한-호주 FTA 체결 이후 호주정부는 북호주 지역과 뉴사우스웨일즈주를 중심으로 도로·철도·항공 등 다양한 인프라 개발과 외국인 투자유인 확대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번 수주지원을 통해 한국기업에 대한 관심 및 지원을 이끌어 낼 경우 보다 양호한 조건에서 인프라 참여가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주지원단은 연방정부의 인프라지역개발부와 북부호주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산업과학혁신부와의 고위급 면담을 통해 웨스트커넥트 고속도로Ⅲ(40억호주달러)과 시드니제2국제공항(115억호주달러), 북호주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우리기업의 참여를 당부할 계획이다. 시드니~맬버른 고속철도(1120억호주달러)에 대한 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인프라 계획 수립과 투자자문 기관인 인프라스트럭쳐 오스트레일리아와 오스트레이드 최고경영자(CEO)와도 잇따라 만나 인프라 계획을 듣고, 뉴사우스웨일즈주 재무장관과도 양국간 투자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스리랑카는 지난해 1월 신정부 출범 이후, 4.8%의 안정적인 경제성장 지속과 지방 인프라 건설, 서부메가폴리스 프로젝트 등 다수의 인프라 건설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경제원조와 다자개발은행(MDB) 자금 등 풍부한 인프라 자금이 유입되고 있어서 우리 기업의 진출을 위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국가다.

이번에 수주지원단은 고속도로부장관을 면담해 우리기업이 참여활동을 벌이고 있는 중부고속도로 2~4단계(약 35억달러) 사업의 수주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어 2014년 3월 우리 기업과 합작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금융투자를 협의 중인 트린코말리 화력발전(7.3억달러)과 서부 콜롬보 지역 일대 공항, 항만, 도시 등 대규모 서부 메가폴리스 프로젝트(약 800억달러) 등을 협의하기 위해 수도권개발부와 개발전략부장관과도 면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홍수방지 및 치수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우리나라의 수자원기술을 활용한 협력사업도 모색한다. 또 지난 5월 한-스리랑카 수도권개발사업을 위한 MOU 체결에 대한 후속 조치로 이번 방문기간 중 메가폴리스 서부개발부 프로젝트부서와 우리나라 LH간의 구체적인 참여방안도 협의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호주 수주지원을 계기로 앞으로 선진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진출을 도모할 것"이라며 "스리랑카에서는 이번 수주지원단을 통해 교통과 도시개발 등 다양한 인프라 분야에서 수주지원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