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기업을 가다]<4>英 지분투자형 플랫폼 '신디케이트룸'

최종수정 2016.12.19 10:45 기사입력 2016.06.13 15:10

댓글쓰기

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에 있는 '아워크라우드(Ourcrowd)'는 세계 최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 플랫폼 회사다. 세계 경제의 '변방'인 예루살렘에 있지만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110개국 1만2000여명의 투자자들로부터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렇게 십시일반으로 모은 돈과 자체 자금을 합쳐 2억2000만달러(약 2623억원)를 전 세계 93개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했다.

지난 2013년 미국계 유대인 존 메드베드가 설립한 아워크라우드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회사로는 드물게 '투자 회수(엑시트ㆍexit) 사례를 갖고 있다. 아워크라우드가 투자한 기업 중 6개의 스타트업이 기업공개(IPO)를 하거나 다른 회사에 매각됐다. 스타트업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과감하게 투자한 투자자들은 '대박'을 냈다.

크라우드펀딩이 창업 생태계의 성장 공식을 바꾸고 있다. 은행, 벤처캐피탈 등 금융회사에서 투자를 받은 뒤 일정 궤도에 오르면 기업 공개를 통해 성장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는 게 기존의 방식이었다. 크라우드펀딩은 개인 투자자의 돈을 십시일반으로 모아서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머리에서만 머물다 사라질 수도 있는 아이디어가 개인투자자들을 만나 창업의 발판을 마련하거나 '성장 사다리'를 얻을 수 있게 된다. 새로운 투자 기회를 모색하는 개인 투자자와 '제2의 구글'을 꿈꾸는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곳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회사다.

전 세계 크라우드펀딩 시장은 지난해 344억달러(약41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올해 초 발간된 '유엔미래보고서 2050'은 크라우드펀딩 시장이 주식 시장을 대체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이런 흐름을 좇아서 한국에서도 지난 1월 25일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시행됐다.

아시아경제는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회사와 이들의 지원을 받아 급성장하고 있는 스타트업의 성장 비결을 분석해 소개하는 10회 시리즈를 시작한다. 아시아경제 특별취재팀은 지난 4월부터 미국, 캐나다, 이스라엘, 영국, 이탈리아, 싱가포르 등 6개 나라에 있는 크라우드펀딩 관련 기업을 방문했다. 이들 6개 나라는 한국 보다 크라우드 펀딩 관련 법규가 먼저 도입됐다.
(왼쪽부터)신디케이트룸의 공동창업자인 곤살루 드 바스콘셀로스(Goncalo de Vasconcelos)와 톰 브리튼(Tom Britton)

(왼쪽부터)신디케이트룸의 공동창업자인 곤살루 드 바스콘셀로스(Goncalo de Vasconcelos)와 톰 브리튼(Tom Britton)

[케임브리지(영국)=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콘 에어'와 '툼 레이더' 등을 연출한 영국 영화감독 사이먼 웨스트는 현재 촬영 중인 영화 'Salty' 제작비를 은행이나 헤지펀드를 통하지 않고 조달했다. 그는 지난해 3월 지분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통해 200만파운드(한화 약 34억원)의 자금을 모았다. 헐리우드 영화 제작자가 지분투자형 크라우드펀딩으로 제작비를 조달한 첫 사례였다.

사이먼웨스트가 제작비를 조달한 창구는 신디케이트룸(Syndicateroom)이라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회사다. 2013년 9월 창업한 신생 회사인 신디케이트룸은 영국 금융계에서 주목받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회사이다. 75개 스타트업이 이곳을 거쳐 자금을 모집했고, 그중 80%가 목표 금액 이상의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했다. 이곳을 통해 모금된 투자액이 5000만 파운드(약 849억원)에 이른다.

신디케이트룸은 창립 1년이 채 되기도 전에 1000만파운드(한화 171억6000만원)를 끌어모았다. 창립 2년 만인 지난해 단숨에 영국 지분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업체 중 2번째로 많은 투자 금액을 유치한 업체로 도약했다. B2B 지분투자형 크라우드펀딩 분야에서는 1위다.

지난 4월26일(현지시간) 런던에서 기차를 타고 50여분을 달려 케임브지리에 있는 신디케이트룸 본사를 방문했다. 회사는 케임브리지대학 인근에 위치해 있다. 공동창업자인 곤살루 드 바스콘셀로스(Goncalo de Vasconcelos) 최고경영자(CEO)와 톰 브리튼(Tom Britton)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케임브리지대 경영대학원(MBA) 출신이다. 케임브리지는 정보통신(IT)과 바이오 등 첨단기술 산업과 비즈니스 엔젤이 집중돼 있어 영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곳이다.

영국에서 크라우드펀딩이 태동되던 시기에 바스콘셀로스 CEO는 엔젤 투자자들을 스타트업에 연결시켜주는 일을 했다.

바스콘셀로스 CEO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투자금을 모으려는 기업의 가치가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고, 해당 산업에 대한 이해가 없는 온라인 투자자들에 의해 결정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브리튼 CTO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다. 이들은 온라인 투자자들이 경험 많은 엔젤 투자자들의 도움을 받아 스타트업 기업 투자에 참여하고 성장의 과실을 공평하게 나눌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기로 의기투합했다.

창업 6개월 후에 첫 직원을 고용했고 이후 6개월 뒤에는 직원이 8명으로 늘어 팀을 구성하게 됐다. 회사가 생긴 지 3년이 채 못 된 지금은 직원이 25명으로 늘었다.

신디케이트룸은 투자자에게는 수수료를 전혀 받지 않는다. 투자를 통해 생기는 모든 이익은 고스란히 투자자의 몫이다. 다만 투자를 받는 회사들은 가입금 성격의 1500파운드(약 256만원)와 투자금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낸다. 수수료는 투자금의 7.5%를 내거나, 수수료율을 투자금의 4%로 낮추는 대신 관리 서비스 비용을 별도로 내는 옵션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영국의 많은 지분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중에서도 신디케이트룸은 투자 방식에서 차별성이 있다. 일종의 전문투자자인 '선도 투자자(Lead investor)'가 전체 투자금액의 25% 가량을 부담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크라우드펀딩이 리스크가 높은 투자임을 감안해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안전 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바스콘셀로스 CEO는 "크라우드펀딩은 일반 투자자들이 리스크를 감지하기 어렵고 스타트업은 자기 회사에 대한 기대가 커서 통상 가치를 높여서 말하기 때문에 해당 기업에 대해 정확한 평가를 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엔젤투자자나 벤처투자자 같은 리드 투자자가 있다면 해당 기업에 대해 좀 더 정확하게 평가를 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신디케이트룸 직원들이 자금모집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회의실에 모여 이를 축하하고 있다.

신디케이트룸 직원들이 자금모집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회의실에 모여 이를 축하하고 있다.


신디케이트룸이 선호하는 투자 대상도 다른 크라우드 플랫폼과는 다르다. 대다수 지분투자형 플랫폼 회사는 커피숍이나 펍(맥주집) 등 상대적으로 단기간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선호한다. 신디케이트룸은 바이오, 의학 등 일반 투자자들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전문 분야 스타트업에 대한 자금 모집에 적극적이다.

톰 CTO는 "비록 수익을 얻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지만 크라우드펀딩 투자자들이 단기적인 수익만이 아니라 세상을 바꿀 수 있고 다른 사람들을 도와줄 수 있는 분야에도 관심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이어주는 연결고리 역할을 하지만 아무런 조건 없이 투자자를 받는 것은 아니다. 위험성이 높은 크라우드펀딩의 특성 상 진지하게 임할 투자자만이 적합하다고 판단해 대게 투자금액을 다른 크라우드플랫폼 회사 보다는 높다. 영국에서는 크라우드펀딩의 최소 투자금이 대부분 10파운드인데 비해 이 회사는 1000파운드로 설정했다.

투자위험성에 대해 알리는 역할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 투자자 아카데미(Investor's academy)를 통해 크라우드펀딩 투자 절차 같은 기본적인 내용뿐만 아니라 엔젤투자자들의 성공과 실패사례, 시장 보고서 공유 등의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제대로 된 교육을 거친 뒤 투자를 한다면 일반투자자들도 성공할 가능성도 높다고 보기 때문이다.

투자 실패사례도 모두 공개한다. 지난해에는 2014년 1월에 신디케이트룸으로부터 펀딩을 받았다가 결국 폐업을 결정한 게임 개발업체 소시게임즈(Soshi Games)의 사례를 공개했다. 크라우드펀딩이 더욱 성장하기 위해 갖춰야할 가장 중요한 요소가 '투명성'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소시게임즈는 당시 28만5000파운드(한화 약 5억원)를 끌어 모으며 목표 금액에는 도달했지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원하는 성과를 내지 못했다. 사업을 지속할수록 적자 폭이 확대된다고 판단해 투자자들의 동의를 얻어 폐업하기로 결정했다.

톰 CTO는 "영국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투자를 받는 회사의 60~80%는 실패한다"며 "중요한 것은 투자를 한 회사가 어떻게 돌아가는 지 플랫폼이 파악해서, 있는 그대로 투자자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한국언론진흥재단




<특별취재팀>샌프란시스코·밴쿠버=황진영 차장 young@asiae.co.kr밀라노·베르가모(이탈리아)=임철영 기자 예루살렘·텔아비브·싱가포르=권해영 기자런던·케임브리지=최서연 기자(이상 증권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