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의 롯데]또 다시 불거진 '中 사업 부실화' 논란…엇갈리는 주장

최종수정 2016.06.13 13:59 기사입력 2016.06.13 13:52

댓글쓰기

중국 대규모 투자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횡령 의혹 제기
롯데 "일부 손실 났을 수 있지만 비자금 조성 사실무근

[위기의 롯데]또 다시 불거진 '中 사업 부실화' 논란…엇갈리는 주장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롯데그룹이 비자금 조성과 인허가 과정 비리 등의 혐의로 사정당국으로부터 강도 높은 수사를 받는 가운데 중국 사업이 또 다른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중국 사업에 대규모로 투자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하고 횡령·배임 등을 저질렀다는 게 핵심 의혹이다.

12일 사정당국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해 12월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업무방해와 재물은닉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하면서 제출한 자료에서 중국 사업과 관련 결정적인 수사 단서를 포착했다.

검찰은 롯데쇼핑과 롯데홈쇼핑,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등 중국에 대규모 투자를 많이 한 계열사들이 중국내 비자금 조성의 핵심 고리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에서도 검찰이 신 회장의 비자금 조성 창구로 가장 주목하고 있는 곳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등 4개 사업부가 한 개 회사를 구성하고 있는 롯데쇼핑이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활발하게 진행된 롯데쇼핑의 인수합병(M&A) 과정에서 계열사 간 수상한 자금이 흘러간 정황을 포착하고 배임과 횡령 혐의를 밝혀내는 데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신 전 부회장의 변호를 맞고 있는 김수창 변호사 역시 호텔롯데 회계장부에서 중국 사업과 관련해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을 발견했다고 밝혀 검찰 조사에 무게감이 실리고 있다.

우선 검찰이 신 회장의 비자금 조성 창구로 가장 주목하고 있는 곳은 석유화학 회사인 롯데케미칼이다. 신 회장이 롯데케미칼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중동 등지에서 원유 등 원료를 수입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쇼핑은 2008년 홍콩 싱가포르에 잇따라 중간 지주회사를 완전 자회사(100%)로 설립했다. 롯데쇼핑은 롯데쇼핑홍콩지주에 1조3569억원을 투자해 중국 유통회사를 인수했지만 2014년 3439억원, 지난해 4304억원 등 2년간 순손실이 7700억여원에 달하는 등 큰 손실을 봤다.

때문에 중국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일부 자금을 비자금으로 빼돌려 손실 규모가 커졌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롯데가 해외투자 시 직접투자를 하지 않고 소득세와 법인세, 상속세 등을 부과하지 않는 조세회피처에 법인을 설립하거나 기존에 있던 법인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온 것으로 보인다"며 "인수한 뒤에도 법인을 조세회피처에 그대로 둔 것을 두고 탈세 목적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롯데 측은 "여러 계열사들이 중국 사업에 많은 투자를 한 건 사실이지만 M&A 과정에서 일부 손실이 났을 수 있어도 비자금 조성은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