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의 롯데]'장남' 신동주, 재기 위해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나

최종수정 2016.06.13 12:47 기사입력 2016.06.13 12:01

댓글쓰기

장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그룹 최대 위기에도 동생과 경영권 싸움 본격화
호텔 롯데 회계장부 분석 결과 문제 될 만한 부분 발견
적절한 시기에 공개한다는 방침

[위기의 롯데]'장남' 신동주, 재기 위해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나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그룹 최대 위기에도 경영권을 놓고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진흙탕 싸움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번 검찰의 내사가 신 전 부회장 측이 검찰에 제출한 자료를 기반으로 시작됐다는 주장에 대해선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재기를 위해 검찰수사에는 신 전 부회장이 적극 협조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13일 "호텔롯데 회계장부에 대한 분석 작업을 마친 결과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을 발견했다"면서 "적절한 시점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 수사 내용을 지켜본 뒤 관련 자료로 신 회장에 대한 반격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주주로서 신 회장을 상대로 추가 소송을 할 가능성이 높다. 신동주 전 회장은 그동안 롯데쇼핑·호텔롯데 회계장부 열람등사 가처분 신청을 통해 롯데로부터 회계장부를 제공받아 분석 작업을 해왔다.

앞서 신동주 전 회장은 11일 자신의 입장을 대변하는 일본어 사이트를 통해 "검찰 수사는 신 회장 중심의 현 경영체제의 문제점이 표면화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동안 일본 롯데홀딩스 경영권을 차지하기 위한 형제간의 대결에서는 신동빈 회장이 모두 승리했다. 지난해 8월 임시 주주총회에선 신 회장이 제안한 사외이사 선임 안건 등이 신 전 부회장의 반대에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지난 3월엔 신 회장을 포함해 롯데홀딩스 현 이사진 7명을 해임해 달라는 신 전 부회장의 안건이 부결됐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이달 말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정기주총에도 같은 안건을 상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롯데홀딩스의 2대 주주 종업원지주회(27.8%, 의결권 기준 31.1%)가 누구의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이전과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종업원지주회의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롯데홀딩스 상장을 전제로 지주회원 1인당 25억원 상당의 지분을 배분하는 제안을 한 상태다. 여기에 검찰수사 결과 신 회장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신 회장은 도덕성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종업원지주회가 신 회장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명분이 생기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분 구조나 의사결정을 가진 사람들의 구성을 보면 아직은 신동빈 회장이 유리하다"면서 "때문에 신 전 부회장이 주총을 앞두고 경영권 분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기 위해 서기 위해 검찰 수사를 받는 신 회장 흡집내기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