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리베이트 혐의 김수민, 공천과정도 투명하게 조사하겠다”

최종수정 2016.06.13 08:53 기사입력 2016.06.13 08:53

댓글쓰기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국민의당 선거비용 리베이트 사건이 김수민 의원 영입과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 대한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11일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진상조사단이 사실 확인을 하고 거기서 결론을 내면 신속하게 모두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 의원에 대한 공천 과정에 대해서도 "전체 다 조사하고 투명하게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김 의원과 관련된 각종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수사의 불똥이 당으로 튀게 되면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위기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3월3일 안 대표는 김 의원이 대표직을 맡던 디자인업체 '브랜드호텔'을 방문했고, 이후 김 의원은 당 홍보위원장에 임명됐다. 국민의당은 3월19일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같은 달 23일 김 의원을 당선 가능권인 7번으로 선정한 비례대표 명단을 발표했다.
당시 김 의원은 비례대표 후보 신청조차 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당 비례대표 후보자추천위원회 면접 등 공식적인 심사 절차도 없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김 의원이 '인재 영입' 케이스였기 때문에 본인의 신청이나 면접이 꼭 필요하지 않았다고 설명한다. 실제로 각 당은 '인재 영입'의 경우 본인의 출마 의사를 확인한 뒤 중간 과정은 생략하고 공천을 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김 의원의 경우 다른 '인재 영입' 케이스와는 달리 뚜렷한 사회적 경력이 없다는 점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당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공천 과정에서 비리는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공천 당시 비례대표 7번은 당선 안정권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 비례대표 공천은 김영환 전 인재영입위원장(현 사무총장)의 지인인 숙명여대 김모 교수의 소개와 당 지도부의 추천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