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6 부산모터쇼]정재희 수입차협회 회장, "정부 디젤차 규제, 성급한 판단이다"

최종수정 2016.06.03 14:51 기사입력 2016.06.03 14:13

댓글쓰기

[부산=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정재희 수입자동차협회 회장이 최근 정부의 디젤 규제 움직임에 대해 "서두르지 말고 단계적으로 접근해야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수입차 업계는 정부의 경유값 인상, 운행 제한 등 디젤차 규제 강화 움직임으로 비상이 걸린 상태다.

정재희 수입자동차협회 회장

정재희 수입자동차협회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회장은 2일 부산모터쇼 개막식에서 기자와 만나 "디젤은 환경오염의 주범이 아니다"라며 "디젤 관리 기술이 그만큼 어렵다는 방증으로 급하게 접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최근 일련의 디젤 게이트로 디젤 차량의 장점이 묻히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아쉬워했다. 정 회장은 "디젤 차량은 가솔린에 비해 이산화탄소 등 일부 유해가스에서는 더 적은 양을 배출한다"며 "환경오염의 주범을 디젤차로 몰아가는 것은 성급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이 커지고 있는 만큼 이번 사태를 단계적으로 접근해야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정 회장은 "정부의 디젤 규제 움직임에 대해서는 글로벌 시장 전체가 바라보고 있는 사안"이라며 "기술 개발 등 장기적인 안목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수입차 시장 전체에서 디젤과 가솔린의 밸런스 변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 회장은 "자동차 기술이 디젤차의 문제점을 극복해 나갈 것이기 때문에 디젤차는 앞으로도 자동차 시장의 중요한 축으로 남을 것"이라며 "다만 지금까지 디젤차가 수입차 판매의 70% 가까이 차지하는 등 편중이 심화됐었는데 이번 사태를 통해 이같은 편중상태가 균형있게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 들어 4월까지 판매된 수입 승용차 7만3844대 가운데 디젤차는 67.4%에 달하는 4만9753대로 집계됐다. 특히 푸조·시트로엥(100%), 랜드로버(97.0%), 아우디(92.3%), 볼보(89.8%), 폭스바겐(85.6%), BMW(84.1%) 등은 디젤차 비중이 80%를 넘어 관련 규제 강화 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정확한 원인, 분석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디젤 규제에 나서는 움직임은 자칫 소비자들에게도 불편을 줄 수 있다"며 "경유값 인상이나 환경부담금 부여 등을 언급하기 전에 원인을 먼저 분석하는게 순서"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