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창군 전통 가정식 소스 신제품 개발 추진

최종수정 2016.05.19 15:03 기사입력 2016.05.19 11:36

댓글쓰기

순창군이 오랫동안 지역 가정에서 사용되어 오던 가정식 소스를 표준화해 제품화하는 작업에 나선다.

순창군이 오랫동안 지역 가정에서 사용되어 오던 가정식 소스를 표준화해 제품화하는 작업에 나선다.


"순창세계소스박람회 전시 호평, 표준화 과정 거쳐 시제품 개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순창군이 오랫동안 지역 가정에서 사용되어 오던 가정식 소스를 표준화해 제품화하는 작업에 나선다.

군은 최근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고추장민속마을에서 열린 '2016순창세계소스박람회’에 26종의 가정식 소스를 출품해 관람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군은 이번 박람회에서 관람객들과 기업 관계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소스의 레시피를 보다 표준화해 제품화 하기로 한 것.

세계소스박람회에 순창군이 각 읍면 생활개선회의 의 도움으로 전시한 소스는 모두 26종이다.
고추장 마늘 양념 소스, 돼지고기 육수 소스, 맛 간장 소스 등 지금도 많이 사용되고 있는 소스에서부터 열무김치 보리죽 소스, 호박식초, 홍어회 무침 소스 등 향토색이 짙은 소스들도 전시됐다. 또 양파소스, 복분자 마요소스, 유자 디핑 소스 등 순창군이 개발한 독특한 소스들도 전시됐다.

특히 ‘호박식초’와 ‘붉은 갓씨 소스’, ‘순창 토종고추 다짐소스’는 시식회에서 관람객들과 소스관련 기업 관계자들로부터 시장에서 상품화시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호박식초는 음용은 물론 야채 샐러리에 소스로 사용할 수 있는 요리재료로 “호박의 독특한 풍미가 식초와 잘 어우러 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붉은 갓씨 소스’는 갓의 알싸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고추냉이 대용으로 가능성이 높게 평가됐다. 순창 토종고추 다짐소스는 토종고추의 매운맛과 깔끔한 맛이 특징인 소스로 쌈밥양념과 비빔밥용 소스로 사용할 수 있다. 해외기업관에 참가한 일본 소스전문가도 독특한 맛에 높은 점수를 줬다.

군은 이번 박람회 결과를 바탕으로 순창가정식 소스를 표준화해 제품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호박을 주류로 딸기, 블루베리를 활용한 순창 대표식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지역 영농조합법인 등 과 협조해 시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군은 순창가정식소스 개발이 성공할 경우 전통장류의 소스산업화사업 범위를 넓히고 지역의 대표 특산물로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군이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는 ‘순창 가정식 소스’는 지역의 향토자원을 이용해 특색있는 소스로 만드는 작업이다”며 “빠른시일내에 표준화 작업을 마무리 하고 제품화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