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도군, 6개섬 휴대폰 난청 지역 단계별 해소

최종수정 2016.05.18 09:48 기사입력 2016.05.18 09:48

댓글쓰기

완도군청

완도군청


"주민·여행자 편의 위해 4년간 개선사업 추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완도군(군수 신우철)은 휴대전화 난청지역 해소를 위해 전남도·이동통신 3사와 합동으로 청산면, 소안면 등 관내 6개 섬 16개 지역의 현지 환경실태 조사에 들어갔다.

관내 휴대전화 난청 개선사업은 전라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섬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여행자 편의 제공을 위한 ‘섬 가꾸기 고도화 계획’중 통신안전 서비스 확대를 위한 분야다.

지난해부터 전남 섬지역의 주민과 이장단을 통해 휴대전화 난청지역을 조사한 결과 완도군은 노화, 고금, 신지, 청산, 소안, 생일 등 6개 섬 16곳이 일부 불통지역임을 확인했다.

올해 4월 섬 지역 휴대전화 난청개선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이동통신사 기술진과 합동으로 정밀 재조사를 실시해 단계별 추진 로드맵을 마련했다.
군은 지난 10일 단계별 추진계획에 따라 ‘가고 싶은 섬’으로 지정된 생일면을 시작으로 이동통신 3사(SKT, KT, LG U+)와 도?군 담당자가 합동으로 현지 환경실태를 조사했다.

현지 조사 결과 송·수신 감도가 미약한 곳은 기지국 및 중계기 출력상승과 방향 조정을 하고, 불통지역은 이동통신 3사에서 중계기를 추가 설치해 난청지역을 해소할 계획이다.

이사업은 5월 중 난청지역 현지 합동 정밀조사를 마친 후 6월부터 소규모 투자로 우선 해결이 가능한 지역, 시설투자비가 많이 들어가 사전 준비가 필요한 지역, 설치허가가 어려운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순으로 4년간 추진된다.

군 관계자는 “섬지역 주민들이나 여행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적화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각종 인허가와 이장단을 통한 난청 지역 조사 등 민·관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