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격호 회장 정신감정 위해 입원

최종수정 2016.05.17 19:15 기사입력 2016.05.17 19: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롯데그룹 창업자 신격호 총괄회장이 입원한 서울대병원에서 법원이 17일 오후 검증절차를 진행했다.

신 총괄회장은 16일 오후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이는 신 총괄회장의 성년후견인 지정 여부를 따지기 위한 것이다. 이번 검증을 통해 법원은 감정환경을 점검하고 절차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의료진과 의견을 나눴다.

신 총괄회장의 정신건강 문제가 드러나 후견인이 정해지면, 지난해 7월 이후 열 달 넘게 이어진 롯데 경영권 분쟁은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