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비서실장·與혁신위원장…당청 요직 모두 '충청'

최종수정 2016.05.16 06:40 기사입력 2016.05.15 22: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청와대와 새누리당 인선 결과 당청의 주요 요직을 모두 충청권 출신이 장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발표된 청와대 비서실장과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은 모두 충청 출신이다. 이원종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은 충북 제천 출신으로, 충북지사만 세차례 역임했으며 김용태 혁신위원장은 서울(양천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지만 고등학교(대전고)를 대전에서 마친 충청인이다.

또 정진석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충남(공주·부여·청양)을 연고로 하고 있으며 차기 전당대회까지 당의 살림을 책임지면서 당연직 비대위원으로도 활동할 홍문표 사무총장 대행도 충남 홍성ㆍ예산에서 내리 3선을 한 충청권 대표 주자다.

충청지역 출신 인사가 당청 핵심 요직에 임명된 것과 관련해 당 안팎에서는 계파청산과 내년 대선을 염두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강하다. 김 혁신위원장은 내정된 이후 '계파청산'을 첫 일성을 밝혔다. 계파를 없애기 위해서는 주류인 대구·경북(TK)을 비롯한 영남지역은 배제해야 한다는 논리가 작용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도 계파를 감안하지 않고 오는 17일 전국위에서 인준될 비대위 역시 지역 안배로 위원을 구성했다. 당연직을 제외하고 이혜훈, 김영우, 김세연, 한기호, 홍일표, 정운천, 이진복 등 7명을 비대위원으로 임명했는데, 전부 TK와는 거리가 멀다. 또 전부 비박(비박근혜)계라는 점도 공통점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