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투, 은행업 전망 먹구름…초저금리 환경으로 부담

최종수정 2016.05.15 09:00 기사입력 2016.05.15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연일 금리가 하락함에 따른 초저금리 환경으로의 변화로 은행업종에 대한 전망이 어둡다는 분석이 나왔다.

15일 하나금융투자는 은행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하향한다고 밝혔다.

한정태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초저금리 환경으로 인해 은행업은 현재 쉽지 않은 환경"이라며 "문제는 이러한 환경이 바뀔 수 있는가 여부"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록 최근 순이자마진(NIM)이 방어되는 모습이지만 금리가 지속 하락한다면 추가 하락은 불가피해진다"며 "은행 이익의 85~90%를 이자이익이 설명하는 현 상황에서 추가 순이자마진의 하락은 이익 감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분기별 실적은 안정적이지만 1분기가 피크일 가능성 크다고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하나금융투자 커버리지 기준 은행(지주)의 1분기 순이익은 2조4300억원을 시현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4.2% 늘었다"며 "순이자마진도 잘 방어했고 판관비나 충당금 모두 매우 안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2분기에는 구조조정 이슈가 있지만 대규모 충당금 이슈는 부각되지 않을 것이고 금리 인하도 하반기에나 있을 것으로 보여 순이자마진도 안정적일 것"이라며 "유가증권 매각 등 일회성 부분도 한몫을 할 것으로 보이지만 1분기 실적이 너무 좋았던 부분이 부담이기 때문에 실적 변동은 줄어들겠지만 이익 수준은 낮아져 1분기가 정점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판단했다.

업종 내 최선호 종목은 JB금융과 KB금융, BNK금융 순으로 꼽았다.

한 연구원은 "업종 대표주가의 움직임이 매우 무거워지고 있다"며 "아주 싸거나 이익 증가가 있는 종목이 그나마 좋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