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업, 구조조정 관련 대손비용 우려는 시기상조"

최종수정 2016.03.13 13:54 기사입력 2016.03.13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올해 은행업종에서 기업 구조조정을 강화할 예정이지만 대손비용 증가에 대한 우려는 시기상조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금융 당국은 올해 기업 신용위험평가대상 기준으로 기존 영업활동현금흐름, 이자보상배율 외에도 자산건전성 '요주의' 이하, 급격한 신용도 악화, 완전자본잠식기업, 취약업종 기업 등을 추가해 평가 대상을 확대하고 예년보다 강력한 구조조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진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실시된 대기업(386곳 대상) 수시 신용위험평가 결과 19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했다"며 "금융권 추가 충당금 규모는 약 1조5000억원으로 대부분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집중돼 커버리지 은행권 충당금 영향은 미미했다"고 평가했다.

최 연구원은 이어 "금융당국이 올해 '예년보다 강력한' 기업 구조조정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관련 대손비용이 얼마나 증가할지 예단하기 어렵다"며 "대기업 수시평가 실시 이후 6개월 간 채무상환능력이 급격히 악화된 기업 수는 제한적일 가능성이 있고 2010년을 제외하면 2분기 커버리지 은행 충당금은 1조3000억~1조7000억원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연구원은 "신용평가사 신용등급 하락 기업 수 분포를 보면 부실채권에 해당하는 투기등급 하락보다 우량신용등급 하락 기업 수가 많아 기업 구조조정 관련 충당금 급증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