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럽 "박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최종수정 2016.04.22 10:29 기사입력 2016.04.22 10: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총선 패배 이후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새누리당 역시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변경한 이후 가장 낮은 정당지지율을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은 22일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이 지난주에 비해 10%포인트 하락한 2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부정평가는 지난주에 비해 10% 오른 58%로 나타났다. 박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은 4월 첫째주 43%를 찍은 이후 2주 연속 하락했다.


박 대통령에 대해 부정평가를 내린 여론조사 응답자들은 소통 미흡(20%), 경제정책(15%), 독선·독단적(12%), 국정 운영이 원활치 않음(8%)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연말정산 논란과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이 확산됐던 지난해 1월 넷째주 29%를 기록한 바 있다. 갤럽은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1년전과 비슷하지만 당시에는 새누리당 지지율이 40%를 기록했던 것과 상황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날 발표된 새누리당의 정당 지지율은 30%로 지난주에 비해 7%포인트 떨어진 수준이다. 경쟁 상대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에 비해 4%포인트 오른 24%, 국민의당은 8%포인트 오른 25%를 기록했다. 갤럽은 새누리당 정당지지도가 현정부 출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소개했다. 과거 한나라당 시절 2012년 1월 고승덕 돈봉투 폭로 직후 22%로 하락한 적이 있지만,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바뀐 이후에는 최저 수준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화조사원이 휴대폰 RDD표본 프레임 추출된 번호에 인터뷰 형식으로 조사됐으며 응답률은 2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성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