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연구개발 등 7개 부문 경력사원 채용

최종수정 2016.04.22 08:52 기사입력 2016.04.22 08:52

댓글쓰기

연구개발·플랜트운영·마케팅 등 7개 부문 경력사원, 채용 홈페이지 통해 모집
지원자별 직무 전문성에 기반한 상시 채용으로 진행
연구개발 부문 국내 대학 신입박사 채용 별도 실시해 우수인재 확보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가 22일부터 2016년 경력사원 상시 공개채용 및 국내 대학 신입박사 채용을 시작한다.

지원 접수는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http://recruit.hyundai.com)를 통해 진행되며 본인의 경력에 맞는 직무와 전공분야를 확인 후 지원하면 된다.

경력사원 모집 대상은 국내외 4년제 정규대학 졸업자 중 ▲학사학위 소지자는 해당 분야 3년 이상 경력 보유자 ▲석사학위 소지자는 학위취득 후 1년 이상 경력 보유자 ▲박사학위 소지자는 해당 분야 학위 취득자(올해 8월 졸업 예정자 포함)에 한한다.

모집 분야는 ▲연구개발 ▲플랜트운영 ▲마케팅 ▲경영지원 ▲국내영업·서비스 ▲재경 ▲정보기술 등 7개 부문으로 부문별 세부 공고가 게시될 예정이며 각 공고별 채용 절차는 별도로 진행될 계획이다.
채용 전형은 서류전형, 면접전형, 신체검사의 순으로 진행되며 각 전형별 합격 여부는 채용 홈페이지와 개인 이메일을 통해 안내된다.

또한 현대차는 연구개발 부문 역량 강화를 위해 국내 대학 신입박사 모집 채널을 작년에 이어 별도로 마련했다.

신입박사의 경우 직무 경험 유무보다는 전공과 연관된 핵심역량을 중심으로 평가하고자 별도 채널을 마련한 것으로, 모집 대상은 국내 정규대학 박사학위 취득예정자(2015년 8월, 2016년 2월) 및 박사후 과정에 한한다.

모집 분야는 ▲친환경차 ▲전자·제어·차량IT ▲재료 ▲차량시험 ▲파워트레인 등 5개 분야로 채용 홈페이지에 모집 공고가 게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원자들이 경력사항을 단순 나열하는 것을 지양하기 위해 지원서 항목에 각 경력별 담당역할과 주요 업무성과에 대해 상세히 기술하도록 했다. 지원자가 해당 모집 분야와 관련된 본인의 역량을 성실히 기술할 수 있도록 했으며 특허와 논문실적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미래 성장동력과 경쟁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이번 채용에서 연구개발 부문, 그 중에서도 특히 친환경차와 전자·제어·차량IT 분야의 우수인재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