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휘발유가격 3월에 14% 급등 '제재 영향'

최종수정 2018.02.09 10:31 기사입력 2016.04.14 1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북한의 휘발유 가격이 3월에 14% 급등 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AP통신이 14일 평양발로 보도했다.

AP가 지난 9월 이후 평양시내 주유소를 대상으로 휘발유 가격을 직접 조사한 결과 최근 휘발유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의 휘발유 가격은 연초 변화가 없다가 2월에 소폭 내린 후 3월에 14% 급등했고 이달 초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위로 판매하는 휘발유는 요즘 15㎏(19.65ℓ) 휘발유표가 약 12달러(약 1만4000원)로, 2월보다 2달러 가까이 올랐다. 북한에서는 개인이 주유소에 가기 전에 교환권인 휘발유표를 사야한다.

현재 북한의 공식 휘발유 가격은 ㎏당 80원이지만, 실제로 이 가격을 내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AP는 설명했다.

AP는 이번 휘발유 가격 상승이 북한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력해진 가운데 나왔다며, "북한의 초기 시장 경제 속에서 눈에 띄게 증가하던 사업활동을 위축시키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AP는 북한 당국이 공개를 하지 않는 만큼 휘발유 가격이 오른 이유가 무엇인지는 꼭 집어 말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운행 차량수가 늘어나 수요 증가에 따라 가격이 오른 것일 수도 있으며, 환율 변화나 계절적 요인에 따른 것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연료를 군사 목적이나 개발 프로젝트에 우선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이거나, 내달 열릴 제7차 노동당대회를 앞두고 관용차에만 휘발유를 쓸 수 있게 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AP는 "특히 휘발유의 대부분을 공급받는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이 불안정해질 경우 등 대북 제재에 따른 공급난"에 대한 우려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P는 "어떤 경우든 앞으로도 휘발유 가격이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많아서 일부 운전자들은 휘발유표를 나중에 쓰려고 비축해두기도 한다"고 전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