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대북제재 막 시작, 경과 지켜봐야"

최종수정 2016.04.14 15:25 기사입력 2016.04.14 15:19

댓글쓰기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노력에도 올해 1분기 북중 교역액이 증가한 것과 관련, "(새로운) 대북제재를 막 시작한 것이기 때문에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 결의가 3월 초에 채택됐고, 제재 이행을 위해서는 여러 절차와 조치가 필요한 것이기 때문에 제재 조치가 추진되고 이행되는 경과를 지켜보는 것이 합리적 판단"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조 대변인은 "중국 측이 최고위층에서부터 당국자까지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다짐하고 있고, 우리 정부는 그것을 평가하고 있다"며 "중국 장부 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안보리 결의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의, 노력해 나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최근 귀순한 북한 해외식당 소속 나머지 종업원의 행방에 대한 질문에는 "탈북민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사항에 대해서는 신변안전 등 여러 사항이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답했다.

또 조 대변인은 이번 총선의 여파로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행의 차질 우려에 대해 "위안부 합의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합의의 후속조치를 조속히 이행함으로써 피해자분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실 때 명예와 존엄이 회복되고 마음의 상처가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조 대변인은 미국 국무부가 13일 '2015년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북한의 인권상황과 관련 "독재정권이 정치적 탄압을 계속하고 정치적 반대를 금지 또는 제한하고 있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미국의 기본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