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호남이 저를 버린 것인지 더 겸허히 노력하고 기다리겠다"(상보)

최종수정 2016.04.14 11:31 기사입력 2016.04.14 11: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의 전 대표는 14일 서울 홍은동 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권 대표 대선주자는 호남 지지 없이는 어렵다"며 "호남이 저를 버린 것인지 더 겸허히 노력하며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사진 출처=연합뉴스


자택에 머물던 문 전 대표는 이날 집 앞에서 기다리던 기자들과 만나 총선 평가와 심경 등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더민주가 123석의 의석을 얻은 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들께 정말 깊이 감사드린다"며 "정권교체의 큰 희망을 주셨다"고 의미부여했다. 이어 문 대표는 "우리 역사의 정도, 우리 역사가 나아갈 올바른 방향을 가르쳐줬다"며 "국민들이 우리당을 전국정당으로 만들어줘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부산과 경남에서 더민주가 선전을 거둔 것에 대해 사의를 피력한 것이다.

다만 호남에서 참패를 거둔 것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호남의 패배는 아주 아프다"며 "국민들께서 우리당에 더 노력하도록 회초리 들어준 것이라고 생각한다. 더 겸허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