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충격의 패…이한구 책임론 떠오르나

최종수정 2016.04.15 14:11 기사입력 2016.04.14 11:20

댓글쓰기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총선 참패로 원내 1당을 빼앗긴 새누리당이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이번 패배가 친박(친박근혜) 위주로 구성된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총선 패배 책임론'은 곧 다가올 조기 전당대회와 맞물려 더 큰 당내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방송 3사의 출구조사가 발표된 13일 새누리당 서울 여의도 당사 상황실은 침울한 분위기 속 공관위의 역할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화살은 이한구 공관위원장에게 집중됐다. 상황실에 있던 한 새누리당 관계자는 "누구 때문에 선거가 이렇게 됐는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반응 보였다. 한 인사는 "이한구를 화형에 처해야 한다"는 격한 발언을 숨기지 않았다.

당 관계자들도 이번 총선 패배의 원인중 하나가 공천 파동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김무성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상향식 공천을 약속했지만 이 위원회의 공관위가 출범한 이후 상향식 공천 약속은 사실상 없던 이이 됐다. 반면 컷오프(현역 물갈이)를 앞세운 공관위는 비박(비박근혜)와 친유승민계 인사들에 대해 대대적인 공천학살을 일으켰다.

결국 유승민 의원의 공천을 후보등록 전날까지 미뤘고, 이로 인한 김 대표의 '옥새파동'으로 전통적인 여당 지지층이 등을 돌렸다는 것이다.

이날 만난 한 당직자는 "친박, 특히 이 위원장의 책임은 명확하다"며 "어떤 방식이든 이 문제를 해결해야 갈등을 가라 앉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진박감별사'를 자처했던 친박의 좌장 최경환 의원도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위원장은 일본 방문 뒤 귀국하여 모처에서 칩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