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선 패배뒤 분당?…與, 최악의 상황

최종수정 2016.04.14 11:17 기사입력 2016.04.14 10:29

댓글쓰기

사진 = 아시아경제 DB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20대 총선 결과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든 새누리당이 혼란에 빠졌다. 김무성 대표가 총선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당권을 두고 급격한 내전에 빠져드는 모양새다. 조기 치러질 전당대회에서 다음 대선을 총괄할 당 대표를 선출해야 하기 때문에 계파간 양보 없는 암투가 벌어 질 것으로 보인다. 공천과정에서 이미 '정신적 분당' 사태를 경험했던 새누리당이 총선배패의 책임론과 당 대표직을 걸고 '물리적 분당' 사태까지 치닫을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김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선거 참패의 모든 책임지고 오늘로 당대표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김 대표의 사퇴는 차기 당권을 향한 계파별 갈등의 신호탄이다.

당장 이번 공천을 주도한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과 '진박 감별사'를 자처했던 친박(친박근혜) 좌장 최경환 의원 등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질 것으로 분명하다. 하지만 청와대는 박근혜 정부 임기 후반부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친박 중심의 당 지도부 구성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지금은 총선 패배라는 충격적인 결과에 모두 엎드려 있지만 청와대와 친박이 지난 공천 때처럼 당내 반발을 무시하고 '최경환 당 대표' 카드를 밀어붙이면 새누리당은 분당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 있다.

패배를 했지만 일여다야(一與多野)라는 묘한 상황도 분당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무소속 당선자가 전원 복당한다 하더라도 과반수 의석 확보는 이미 물 건너 간 상황이다. 야당이 단일한 정당으로 구성되어 있는 것과 달리 분당을 해도 부담이 덜하기 때문이다.
내년에 예정된 대권까지 감안하면 당내 갈등은 생각보다 더욱 격화될 수도 있다. 마땅한 당 대표감이 없어서 고심하고 있는 비박(비박근혜)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낙선하며 대권주자가 없는 친박의 입장이 강대 강 대결을 불러 올 수 있다.

이르면 5월초 열릴 것으로 보이는 조기 전당대회를 관장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부터 난관이라, 총선서 패배한 새누리당이 당을 수습하기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 할 것으로 보인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