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울산서 통진당 출신 후보는 막아야 한다"

최종수정 2016.04.11 06:54 기사입력 2016.04.10 22:24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0일 울산을 찾아 "통진당 출신 무소속 후보가 이 지역(울산 동구)에 출마를 했다. 그런 사람은 막아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유세를 마치고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 사거리에서 안효대 새누리당 의원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통진당과 연대해 통진당 의원 10여명이 국회에 진입했다"며 "그러나 헌법재판소 판결에 의해 통진당은 종북세력이라고 판결이 나서 해체를 했다. 그런데 그 통진당 출신 무소속 후보가 이 지역에 출마를 했다"며 김종훈 무소속 후보를 비난했다.

김 대표는 "원래 여기에 더민주 후보도 출마를 했다. 그런데 문재인 전 대표가 울산에 와서 더민주 후보를 사퇴시켰다. 그렇게 해서 통진당 출신의 무소속 후보 단일화를 이뤘다"며 "19대 국회때 종북세력이 들어오게 했던 더민주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사과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더민주당을 함께 공격했다.

이날 김 대표에 앞서 지원유세에 나선 부산 해운대갑 하태경 의원도 "여기서 구청장을 한 김종훈 후보가 이석기 국회의원 만들기 위해 대리 투표에 앞장섰던 사람"이라며 "바로 이석기의 똘마니 짓을 했었던 사람"이라며 김 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석기 대리투표에 앞장선 그 사람이 어떻게 다시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동구의 대표가 되겠다고 출마 할 수 있겠냐"며 "김종훈은 오늘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도 '감투 공약'을 잊지 않았다. 김 대표는 "안효대 의원을 3선으로 만들어주면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을 맡겨 조선업계의 위기를 극복하고, 최고 산업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유세를 마친 김 대표는 안 의원과 함께 일산해수욕장 사거리에서부터 해수욕장까지 거리를 돌아다니며 주민들에게 인사를 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