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용서구하는 양당, 국민 보기에 좋지 않다 "

최종수정 2016.04.09 12:19 기사입력 2016.04.09 12: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9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과 수도권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안 대표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양쪽을 모두 비판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이날 공원, 헬스클럽 등 노원병 일대를 돌아다니며 지역구민들을 만났다.
안 대표는 이날 중랑구을 지원 유세에서 "철밥통 거대 양당이 왜 선거 때만 되면 이러는지 묻고 싶다. 평소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도 않지 않았느냐"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지금 거대 양당 모두 '용서해 달라, 잘하겠다, 마음은 있었는데 못 했다'고 하시는데 국민이 보기에 좋지 않다"며 "이게 바로 오랫동안 유지됐던 기득권 거대 양당 폐해의 단면"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안 대표는 오후에 경기도 용인, 수원, 군포, 의왕, 부천, 안산을 잇달아 찾아 합동 유세를 할 계획이다. 이후에 다시 노원병으로 돌아가 지역민들을 만날 계획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