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대공원 동물 먹방②]가장 많이 먹는 동물 베스트 10

최종수정 2016.04.06 11:15 기사입력 2016.04.06 11:15

댓글쓰기

아시아코끼리, 흰코뿔소, 기린, 하마 등 많이 먹어

▲코뿔소

▲코뿔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가장 많이 먹는 동물은 아시아코끼리다. 아시아코끼리는 하루 평균 102.3㎏을 먹어 치운다. 하루에 건초 75㎏, 과일과 채소 24.7㎏, 배합사료 2.6㎏을 먹는다. 한 마리당 하루 평균 식비는 7만4000원, 1년이면 2726만6000원이다. 하루 배설량도 150㎏나 된다.

두번째로 많이 먹는 동물은 흰코뿔소다. 하루 평균 27㎏을 먹는다. 세번째는 기린으로 19.6㎏을 소비한다. 네번째는 하마가 18.5㎏, 그랜트얼루룩말이 다섯번째로 하루 평균 12.7㎏을 먹었다.
이어 몽고야생말(11.1㎏), 로랜드고릴라(8.9㎏), 피그미하마(8.4㎏), 아메리카테이퍼(8.3㎏), 일런드(7.1㎏) 순이었다.

▲로랜드고릴라

▲로랜드고릴라

썝蹂몃낫湲 븘씠肄

식비는 순서가 조금 달랐다. 아시아코끼리의 식비가 7만4700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식비 순위는 흰코뿔소 대신 로랜드고릴라가 2위를 차지했다. 로랜드고릴라는 하루 평균 3만3600원이 식비로 나간다. 하루 평균 8.9㎏밖에 먹지 않지만 샐러리, 양상추, 근대 같은 채소 위주의 식사를 한다. 로랜드고릴라는 원래 과일 위주의 식사를 즐겼지만 체중이 늘어나자 채소 위주 식단으로 변화를 줬다. 로랜드고릴라 암컷 '고리나'는 100㎏에서 85㎏까지 체중이 감소했다. 흰꼬뿔소는 3위로 2만3600원을 기록했다.

▲사자

▲사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4위는 공동 순위로 사자와 시베리아호랑이가 하루 평균 1만6000원을 식비로 썼다. 이어 팀버늑대가 1만3700원, 기린과 표범이 1만3000원이었다. 큰개미핥개가 1만2800원, 에조불곰이 1만1400원을 하루 평균 식비로 썼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