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北도발 언제 감행될지 몰라…국회, 본인만의 정치서 벗어나야"

최종수정 2016.03.25 15:15 기사입력 2016.03.25 14: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도발 위협이 가중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런 때일수록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와 정치권에서도 본인들만의 정치에서 벗어나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국가를 위기에서 구해내려는 애국심을 가져야 한다"며 정치권을 향해 날을 세웠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개청식에 참석해 "지금 북한의 도발이 언제 감행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중대한 안보 위기를 맞아, 경찰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국가안보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사회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각종 위험 요인에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특히 접경지역을 관할하는 경기북부 경찰 여러분은 북한의 도발과 테러로부터 국민을 완벽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며 "무모하고 강력한 테러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 주요 취약시설을 면밀히 점검하고 민ㆍ관ㆍ군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사이버테러에 대한 경계도 늦춰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대북 제재 조치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응징할 수 있도록 물샐틈없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UN 등 국제기구는 물론 세계 각국과의 공조체제도 한층 더 공고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얼마 전 채택한 역대 가장 강력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은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꺾겠다는 우리 정부의 단호한 의지에 대한 국제사회의 호응이 응집된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 모두의 안보 의지를 하나로 모아서, 북한이 더 이상의 무모한 도발은 고립과 자멸만을 불러온다는 것을 반드시 깨닫게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신설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의 역할에 대해 박 대통령은 "경기 북부지역은 경찰관 한 명이 담당하는 주민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데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대북 확성기 포격과 무인기 침범 등 계속되는 도발로 주민들의 긴장감과 불안감이 극도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기북부경찰청이 경기 북부지역 주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켜주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고, 생활 편의 측면에서도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박 대통령이 지난 1월25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과 휴전선을 맞대고 있는 경기북부 지역의 안보적 특수성을 고려해 직접 신설을 지시한 곳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