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당 선대위원장 탐구]국민의당 '권역별 선대위'…安·千 '2톱' 체제

최종수정 2016.03.25 11:15 기사입력 2016.03.25 11:10

댓글쓰기

국민의당 로고

국민의당 로고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국민의당은 김한길 전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야권 연대 불성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 11일 사퇴, 선대위 체제가 다소 흔들렸으나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겸 선대위원장을 중심으로 '권역별 선대위 체제'로 재정비했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25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당의 역량과 상황을 고려해 '권역별 선대위 체제'를 기본으로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선대위 상황본부장에는 공천에서 배제된 뒤 불출마를 선언한 임내현 의원이 선임됐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안-천 공동대표와 이상돈 전 중앙대 명예교수·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 등 총 네 명의 공동선대위원장과 전국 각 지역별 현역 출마자를 중심으로 권역별 선대위를 운영할 방침이다.

서울은 안 공동대표가 주로 담당하고 경기권은 김영환 위원장, 인천 문병호, 광주 천 공동대표·박주선·김동철, 전남 주승용(동부)·박지원(서남부)·황주홍, 전북 정동영·김관영·유성엽, 영남 및 비호남권 이상돈 위원장 등 권역별 선대위를 가동한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4일 오후 제주시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주도당 창당대회에서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3.24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4일 오후 제주시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주도당 창당대회에서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3.24


선거사령탑을 맡은 안 공동대표는 전날 제주도당 창당대회에서"이번 20대 총선은 낡은 과거의 세력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미래를 준비할 새로운 세력을 선택할 것인가의 싸움"이라며 '양당 체제 심판론'을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총선용 로고송으로 로보트태권브이(V)를 채택했다"며 "정말 미래를 위하고 과학기술을 중요히 여기는 당"이라며 연결짓기도 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이번 총선 목표에 대해 "안정적인 교섭단체 구성"이라고 밝혔다. 또 비례대표 의석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의미있는 정당 득표율이 필요한 만큼 인지도가 높은 안 공동대표가 유세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안 공동대표가 정작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에서 낙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란 점은 부담 요인이다. 때문에 그는 후보 등록이 마감되고 유세가 본격 시작되는 다음 주 일주일 동안 자신의 지역구인 노원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이르면 4월 초부터 수도권과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당 지도부가 참석하는 대규모 '전진대회'를 실시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