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황교안 총리 21억원…총리실 평균은 20억여원

최종수정 2016.03.25 10:23 기사입력 2016.03.25 10:23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보유 재산으로 21억6000만여원을 신고했다. 총리실 고위공무원의 평균재산은 20억9000만여원이었다.

25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의 정기 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황 총리 등 총리실 고위공무원 21명의 평균 재산은 20억9348만원이었다. 이는 1년 전 평균 17억7046만원보다 3억2000만원 가량 증가한 것이다.

황 총리는 전년도 법무부장관 시절 신고액인 22억6500여만원보다 1억여원 줄었다.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한신 아파트는 8억8000만여원으로 평가됐고, 배우자 명의로 3억4900만원 상당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LG 3차빌리지(임대보증금 3억1000만원)를 보유했다. 본인 명의 예금 5억6800만여원과 부인 명의 예금 6억3000만여원도 포함됐다.

추경호 전 국무조정실장은 전년도보다 7700여만원 증가한 12억500여만원을 신고했다. 추 전 실장 부부가 소유한 서울 목동의 아파트는 7억2800만원, 부인 명의의 서울 도곡동 아파트는 6억9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예금 3억2800만여원과 채무 12억41000만원도 재산내역에 들어갔다.

오균 국무1차장은 2억9700만원을 신고, 총리실에서 재산이 가장 적었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에 3억4400만원 상당의 아파트와 세종시에 1억8700만원 짜리 아파트, 4600여만원의 예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채무는 3억1600만여원이었다.
조경규 국무2차장은 6억5000만원 상당의 경기 의왕시 아파트와 예금 10억400만여원 등 17억3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총리실 고위공직자 가운데 재산 1위에 오른 이련주 국정운영실장은 28억9천700만원 상당의 토지, 40억7800만원 상당의 건물, 예금 27억8700만원 등 95억2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감사원 재산공개 대상자 9명의 평균재산은 10억4300만원이었다. 황찬현 감사원장은 전년도보다 8700만원 감소한 10억1500만원을 신고했다. 황 원장은 4억7200만원 상당의 강동구 길동 단독주택을 비롯해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 4억9900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완수 감사원 사무총장은 22억9000만원을 신고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