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유일호 부총리 8억…전년보다 1600만원↓

최종수정 2016.03.25 10:11 기사입력 2016.03.25 10:11

댓글쓰기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유일호 부총리 8억…전년보다 1600만원↓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신고 재산은 45억9284만원으로 기재부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았지만, 유일호 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재산 8억여원에 그쳤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6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에 따르면 최 전 부총리의 총 재산은 전년대비 1억8136만원 감소했다. 공개목록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작성돼 유 부총리 대신 최 전 부총리의 이름이 올라갔다.

최 전 부총리는 경북 경산, 청도와 대구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논·밭·대지 8억197만원을 소유했다. 서울 서초동 아파트 8억8000만원, 경산 아파트 전세금 1억8000만원도 함께 신고했다. 예금으로는 본인 명의로 4억8793만원, 배우자 명의로 18억6372만원, 장녀 명의로 7928만원을 보유했고, 사인간채권 9000만원, 휘트니스클럽 회원권 2229만원, 골프장 회원권 8000만원도 포함됐다.

지난해 말에는 국회의원 신분이었던 유 부총리는 전년에 비해 1676만원 줄어든 재산 8억3287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소유의 서울 송파구 아파트 전세임차권과 중구 아파트, 송파구 사무실 전세임차권 등이 10억6000만원이다. 2006년에 상속받은 경기 평택의 대지와 이천의 묘지·임야 등은 4억7846만원이었다. 하지만 본인과 배우자, 장남의 채무가 9억842만원에 달했다. 김기창 화백의 '미인도', 이상범 화백의 '설촌', 김은호 화백의 '미인도' 등 2200만원 상당의 동양화 3점도 재산목록에 올랐다.

최상목 1차관은 재산이 15억1005만원으로 1년 전보다 3억7624만원 감소했다. 본인 명의의 서울 용산구 아파트 전세임차권과 배우자의 아파트 등 건물 자산이 12억436만원이고 예금은 5억2686만원이다. 최 차관과 배우자는 은행부채와 건물임대채무로 3억7032만원이 있었다.
송언석 2차관은 아파트 분양권 등 24억500만원, 예금자산 17억3955만원을 포함한 총 재산으로 32억4831만원을 신고했다. 1년 사이 2억836만원 늘어난 것이다.

정은보 전 차관보는 재산이 39억6185만원으로 1년 전보다 3억4696만원 증가했다. 경북 청송에 논과 밭 등의 소유권을 이전받으면서 토지 자산이 1억2705만원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의 재산은 3억6805만원으로 전년보다 3481만원 증가했고, 임환수 국세청장의 재산은 11억4824만원으로 1년 전보다 3억3847만원 늘었다. 김낙회 관세청장은 7억9795만원을 신고해 전년보다 4867만원 증가했으며, 이덕훈 한국수출입은행장의 재산은 1억2284만원 증가한 16억3239만원이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