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광주 동남갑 경선 결선투표 잡음

최종수정 2016.03.20 23:33 기사입력 2016.03.20 23:33

댓글쓰기

20일 국민의당이 광주 동구·남구갑 후보공천을 위해 진행한 숙의배심원제 결선투표가 득표율 해석을 놓고 2차 투표 개표가 일시 중단됐다. 사진은 투표함이 보관돼 있는 투표소 입구를 국민의당 관계자가 통제하고 있다.

20일 국민의당이 광주 동구·남구갑 후보공천을 위해 진행한 숙의배심원제 결선투표가 득표율 해석을 놓고 2차 투표 개표가 일시 중단됐다. 사진은 투표함이 보관돼 있는 투표소 입구를 국민의당 관계자가 통제하고 있다.


1위 장병완 측 “조정백분율 39.7% 아닌 기준 백분율 41.3% 적용해야”
한때 고성오가며 소란…“양 후보 측 참관인 2명 참석 개표 진행 합의”


[아시아경제 문승용] 국민의당이 광주 동구·남구갑 후보공천을 위해 진행한 숙의배심원제 결선투표가 득표율 해석을 놓고 2차 투표 개표가 일시 중단됐다.

장병완 후보 측이 “조정백분율 39.7% 아닌 기준 백분율 41.3%를 적용해야 한다고 이의제기를 해서다.

국민의당은 20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장병완·서정성·정진욱 예비후보가 참여한 가운데 광주 동남 갑 숙의배심원단 경선이 진행됐다.

숙의배심원 172명이 참여한 이날 경선은 167명이 1차 투표에 참여했다. 69표(39.7%)를 획득한 장병완 예비후보가 1위를 차지했고, 서정성 후보가 64표(36.8%)로 2위, 정진욱 후보 34표(23.5%)가 3위를 기록했다.
정 예비후보는 경선세칙 제24조 신인 가산점 원칙에 따라 20%가 부여됐다.

1위 득표자가 득표율 40%를 넘지 못할 경우 1, 2위 간 결선투표를 해야 한다는 당규에 따라 결선투표를 진행했다.

그러나 장병완 후보 측은 “당규상 경선결과 최다 득표자의 득표가 40%를 넘지 않으면 1위와 2위 득표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며 “기준대로 라면 조정 백분율 39.7%가 아닌 득표수 기준 백분율 41.3%를 적용해야 한다”고 이의를 제기, 2차 투표 개표가 중단됐다.

양측 후보지지자들의 고성으로 한때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으나 밤 10시 30분경 양 후보 측 참관인 2명이 참석해 개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