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퇴계로 보행길-남산육교, 엘리베이터로 연결된다

최종수정 2016.03.20 11:15 기사입력 2016.03.20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서울역 7017 프로젝트 일환으로 설치하기로...지난 9일 문화재 심의 완료...서울역 등에서 남산으로 걸어가기 쉬어져

퇴계로 보행길-남산육교 연결 엘리베이터 조감도

퇴계로 보행길-남산육교 연결 엘리베이터 조감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시가 '서울역 7017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성하는 퇴계로 방면 보행길과 남산 육교가 엘리베이터로 연결된다. 이렇게 되면 서울역 서부(청파동, 서계동 등)와 서울역 광장 쪽에서 한양도성과 남산으로 걸어서도 쉽게 올라갈 수 있어 도보 관광 활성화가 기대된다.

시는 지난 9일 문화재청 제3차 사적분과위원회에서 퇴계로 방면 보행길-남산육교 연결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내용의 '서울 한양도성 현상변경 심의'가 '굴착 시 시굴조사 실시' 조건으로 통과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게획안에서 시는 엘리베이터를 한양도성 원형구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문화재보호구역 밖 한양도성 멸실구간에 있는 남산육교에 설치하기로 했다.

또 공사지점이 한양도성과 근접해 있는 만큼 굴착 시 시굴조사를 실시해 문화재 유무를 철저히 확인하고, 공사 시 방진포, 진동관리시스템 설치로 한양도성에 미치는 진동과 분진 등에 대비하기로 했다.

한양도성의 역사성 보존을 위해 한양도성 멸실구간인 남산육교 하부 퇴계로 구간에 흥인지문, 광희문과 같이 ‘한양도성 바닥흔적표시’를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퇴계로 방면 보행길과 남산육교를 상하로 연결하는 엘리베이터가 설치되면 보행길과 소월길이 바로 연결돼 서울역 서부(청파동, 서계동 등)와 서울역 광장 쪽에서 한양도성과 남산으로의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은 퇴계로에서 남산입구까지 가려면 오르막을 올라 육교를 건너 400미터 가량을 걸어가야 했다.

김준기 시 안전총괄본부장은 "내년 봄에는 서울역고가가 시민이 거닐고 쉴 수 있는 보행공간으로 재탄생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