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 예비군 실종자 죽음, 발과 가슴에도 끈이 묶여 있었다는데…

최종수정 2016.03.18 09:58 기사입력 2016.03.18 09:33

댓글쓰기

분당 예비군 실종자.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분당 예비군 실종자.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예비군 훈련을 받은 후 실종됐다가 1주일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신원창씨(29)에 대해 경찰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를 한다고 밝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18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신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신씨의 주검은 전날 오후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근처 건물 지하주차장 귀퉁이 기계실에서 군복을 입은 채 흰색 끈으로 목이 매달려 있었다. 신씨의 주검에서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특별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당초 신씨의 양손만 뒤에서 결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양발과 가슴에도 끈이 묶여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양손, 양발, 가슴 등 3곳의 결박이 한 끈으로 이어진 것이 아니라 각각 다른 끈으로 이뤄져 스스로 결박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자살과 타살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재연 결과 혼자서 양손과 발, 가슴을 묶고 목을 매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조력자가 있을 경우 훨씬 수월하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