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기야’ 이천수 “아내 닮길 간절히 바란 딸…작은 내가 있더라”

최종수정 2016.03.18 08:52 기사입력 2016.03.18 08:52

댓글쓰기

사진=SBS '백년손님-자기야' 캡처

사진=SBS '백년손님-자기야' 캡처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자신과 데칼코마니 수준으로 닮은 자신의 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7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자기야’에서는 이천수가 출연해 4살 난 딸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이천수는 “아내가 임신 중일 때 아이만큼은 아내를 닮기를 바랐다”며 “‘외모가 내쪽으로 가면 안 된다’고 간절히 기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런데 아이가 태어난 순간 보니 내가 앞에 있었다”며 “작은 내가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아이는 (자라면서 얼굴이) 변한다고 하는데 4년째 저 얼굴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성대현은 “예쁜데 왜. 나중에 크면 예쁠 얼굴이다”라며 “딸은 아빠를 닮아야 잘 산다더라”고 말했다.
한편 ‘백년손님-자기야’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