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만채 전남도교육감,“교육력 키워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을”

최종수정 2016.03.17 17:24 기사입력 2016.03.17 17:24

댓글쓰기

전남도교육청은 17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 강당에서 ‘전남교육발전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남도교육청은 17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 강당에서 ‘전남교육발전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 17일, 전남교육 발전 대토론회에서 미래비전 제시"
참석자들,“전남의 미래, 학교에 답이 있다”한 목소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위기의 전남교육을 살리고, 돌아오는 전남을 위해 작은학교 살리기가 시급하다는 의견이다.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은 17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 강당에서 열린 ‘전남교육발전 대토론회’에서 “교육공동체 모두가 힘을 모아 위기의 농어촌 교육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만채 교육감은 기조 발제를 통해 “장차 청년이 돌아오는 살기 좋은 전남이 되기 위해서는 작은 학교를 살려야 한다”며 “지자체, 의회, 교육기관과 도민들이 합심해 전남의 교육력을 키우자”고 당부했다.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탁)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도의회, 지자체, 교육청 관계자 및 도내 각급 학교장, 학부모, 도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전남교육의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벌였다.
김탁 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조충훈 순천시장이 ‘전남교육 발전을 위한 지자체와의 연계협력 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했다. 또 임용수 교육위원회 의원이 ‘전남교육 발전을 위한 인적자원 역량강화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하는 등 11개의 주제에 걸친 발제와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돌아오는 전남’이 되기 위해서는 교육의 발전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교육복지 개선, 장학금 증대, 외국어 교육 지원, 특성화고 취업 지원 등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자유토론에 나선 참석자들은 “전남의 미래는 교육에 달려 있다”며 “교육청과 지자체, 학교와 지역사회가 함께 교육발전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