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릴 말씀 없다”던 유승민, 15일 귀가 이후 행적 묘연

최종수정 2016.03.17 15:17 기사입력 2016.03.17 15:17

댓글쓰기

“드릴 말씀 없다”던 유승민, 15일 귀가 이후 행적 묘연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공천 여부가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유 의원의 행적이 드러나지 않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유 의원은 지난 13일까지 지역구 표밭을 누볐지만, 대구지역 후보 공천심사 결과 발표가 예상된 14일부터 선거운동을 중단했다. 이날 개인 일정으로 서울에 갔다가 밤늦게 KTX를 타고 동대구역에 도착한 그는 공천 발표가 미뤄진 데 대한 취재진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짧게 대답했다.
15일부터 선거운동을 재개한다고 했으나 유 의원은 공식 일정 없이 하루를 보냈다. 아침 일찍 동구 용계동 자택을 나선 그는 남구에 있는 어머니 집에 갔다가 수성구 누나 집에서 점심을 먹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이날 측근들이 집안에 저녁거리 등 음식 꾸러미와 와이셔츠 등 의류를 전달하는 것이 목격됐다.

유 의원이 모습을 드러낸 것은 15일 귀가 때가 마지막으로, 16일 오전 4시30분께 자택에서 나온 뒤 귀가하지 않고 현재 외부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를 봤다는 이를 찾기 어렵다. 유 의원이 집 안에 계속 머물고 있다는 얘기가 돌기도 했지만 16일 밤 내내 불빛이 보이지 않았다.

유 의원 측 관계자는 “개인 일정을 알리지 않고 다니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도 그렇다”며 “자택에 없는 것은 확실하지만 어디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공천심사와 관련한 향후 거취 문제에 대해 “어떤 이야기도 들은 바 없지만, 공천에 탈락하더라도 가던 길을 계속 가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