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건설협회 "익명제보센터 통해 약 41억원 대금 지급 처분"

최종수정 2016.03.17 14:18 기사입력 2016.03.17 1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대한전문건설협회는 불공정행위 익명제보센터 설치 이후 지난해 말까지 신고사건 중 약 41억원 대금을 지급하도록 처분했다고 17일 밝혔다.

불공정행위 익명제보센터는 지난해 3월부터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의 불공정행위로부터 피해를 받고 있는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설치했다. 전문건설협회도 전문건설업자들의 하도급대금 미지급·지연지급 등 피해 구제를 위해 자체 온라인에 신고망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전문건설협회 관계자는 "그동안 대기업의 불공정행위로부터 피해를 당하더라도 거래단절 등 보복이 두려워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며 "하지만 제보자의 신원이 철저히 보호되면서 제보내용에 대한 신속한 조치가 이뤄져 불공정행위 개선을 위한 센터의 조기 정착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불공정행위 익명제보는 공정위 홈페이지(www.ftc.go.kr)→민원참여→하도급익명제보센터를 통해서 신고하면 된다. 하도급 대금 미지급·지연지급, 부당특약 금지, 하도급대금 감액 및 부당특약 금지 등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신고할 수 있다.

또 전문건설협회 홈페이지(www.kosca.or.kr)→하도급 불공정행위 익명제보센터를 통해서도 온라인 신고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전문건설협회는 익명제보센터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회원사에게 소개 자료 및 홍보 포스터를 배포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