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행명 제약협회 이사장 "리베이트 의심 제약사 명단 공개"

최종수정 2016.03.17 12:15 기사입력 2016.03.17 12:14

댓글쓰기

이행명 제약협회 이사장

이행명 제약협회 이사장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한국제약협회가 자체 무기명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리베이트 의심 제약사를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달 말 선임된 이행명 제약협회 이사장은 17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윤리경영 위반(리베이트 제공) 관련 설문을 3번 진행, 의심 회사를 제약협회장이 방문해 자제하도록 얘기했지만 앞으로는 그렇게 하지 않고, 고발은 아니더라도 최소한 공개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어느 정도 불을 때면 연기가 적게 나겠지만 많이 때니까 연기가 많이 나는 것 아니냐"면서 "처음에는 1~2개 정도 (공개가) 되겠지만, 4~5개까지 늘릴 것이고 그런 변화가 필요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 이사장은 "큰 회사들이 정착시키려고 노력했고 많이 변한 건 사실이지만 최근 (리베이트하는 기업이) 줄어드니 반대급부로 (리베이트를 제공할 경우) 효과가 좋아져 살아져가는 불씨가 다시 재생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와 제약업계 관련 정책이나 세제개편 등에 대해 딜(협상)할 때도 CP규정(리베이트) 말만 나오면 할말이 없다"며 "제약산업 종사자 모두 진정으로 산업을 생각한다면 자숙하고 잘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약협회는 이날 업계의 준법ㆍ윤리경영을 산업 문화로 정착시키기 위해 CP등급평가체계 구축을 비롯한 인센티브 제도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호 제약협회장은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아이디어를 구상 중"이라며 "적절한 기준에 부합하는 회사들이 인센티브 받을 수 있도록 제도화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제약협회는 연구개발(R&D) 세액 공제 항목을 임상 3상과 시설투자에까지 확대해 줄 것을 제안했다. 또한 글로벌 진출에 성공한 신약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약가 재조정제도 마련을 요구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