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친박계 최고위원, 김무성 최고위 취소에 돌연…

최종수정 2016.03.17 11:26 기사입력 2016.03.17 11:26

댓글쓰기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진 = 아시아경제 DB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17일 오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제외한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 모였다.

김 대표가 "공천 문제를 논의할 내일 최고위를 취소한다"고 16일 밝혔지만 원유철 원내대표와 서청원·김태호·이인제 최고위원,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17일 오전 원내대표실에 김 대표 없이 모였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모임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에게 "최고위원 간담회가 될지 최고위원회의가 될지 모르겠다"면서도 "김 대표가 (최고위를) 안 하겠다고 하니 원내대표실에 모여서 현안을 이야기하는 자리"라고 모임에 대해 설명했다. 당헌당규상 최고위원회의는 위원 1/3의 요청이 있으면 소집할 수 있으며, 의결정족수인 5명이 모였기 때문에 김무성 대표를 제외한 채 최고위원회의가 될 수 있는 것.

서 최고위원은 "김무성 대표가 당 대표가 되고 최고위가 구성된 뒤 한 번도 정례회의가 취소된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한다"며 "어제 자기가 정회를 선포해놓고 왜 별다른 이유 없이 오늘 회의를 취소했는지"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의결이 가능한 지에 대한 물음에 서 최고위원은 "그건 논의해봐야 한다. 의결한다는 말씀은 내가 못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대표는 1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단수추천지역 7개와 우선추천지역 1곳을 (추인을) 보류했다"며 "당헌당규에 위배되는 부분이 있었고, 국민 공천제 취지에 반하는 전략 공천의 성격을 지닌 결정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오늘(17)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를 취소했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