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안전주행 시스템 스타트업 '카비'에 2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6.03.17 09:20 기사입력 2016.03.17 09:20

댓글쓰기

‘카비’의 손승서 대표(오른쪽)가 KT와 공동 출시 예정인 카메라 영상기반 차량 안전주행 솔루션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카비’의 손승서 대표(오른쪽)가 KT와 공동 출시 예정인 카메라 영상기반 차량 안전주행 솔루션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창조경제 육성 스타트업과 공동사업 본격화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공동사업화 및 투자를 통해 동반성장 모델 선보여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KT 는 17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육성기업인 카메라 영상기반의 차량 안전주행 보조시스템(ADAS) 개발 업체 ‘카비’에 20억원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비는 경기센터 육성 프로그램인 ‘케이 챔프 랩(K-Champ Lab)’ 1기 졸업기업이다. 이 회사는 KT가 사물인터넷(IoT) 관련 창업 아이디어 발굴부터 사업화까지 지원하는 ‘기가 IoT 얼라이언스(Alliance)’ 회원사로 신성장 동력사업 중 하나인 차량 IoT 영역에서 KT와 공동 사업을 추진해왔다.
카비는 KT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로서 성장 가능성과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아 KT를 포함한 기관투자가들로부터 총 6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KT는 다른 육성기업과의 공동사업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스마트폰 전용 스탬프 및 인증 솔루션을 개발하는 ‘원투씨엠(12CM)’은 KT의 모바일 지갑 서비스 클립(CLiP)과 연계한 O2O 인증 스탬프 시범서비스를 지난 2월부터 시작하며 KT의 사업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손승서 카비 대표는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을 통해 국내 굴지의 사업파트너와 연구개발 자금을 확보하게 되어 사업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며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더욱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명 KT 창조경제추진단 단장은 “카비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육성기업으로 KT와 인연을 맺었지만 다양한 지원을 통해 현재는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투자를 결정한 파트너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KT와 사업 시너지가 기대되는 우수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사업을 연계하거나 투자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