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로 위 車, 젊어진다

최종수정 2016.03.17 11:24 기사입력 2016.03.17 11:06

댓글쓰기

10년 이상 노후차 비중 갈수록 줄어… 구입 연령대도 낮아져

도로 위 車, 젊어진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가 젊어지고 있다. 3대 중 1대는 10년 이상된 노후차이지만 그 비율이 하락하는 추세다. 첫차 구입 연령대도 꾸준히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는 2098만9885대로 이중 32%인 692만5764대가 10년 이상된 차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15년 이상된 차는 222만여대로 전체 등록차량의 10%에 달했다. 통상 10년 이상된 차량을 노후차라고 부르는데 그 비중은 계속 줄어드는 추세다. 2013년 34%에 달하던 노후차 비중은 2014년 33%, 2015년 32%를 기록했다.
노후차 비중이 감소하는 것은 신차 판매가 그만큼 더 빠르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2013년 7.8%(154만대)에 그쳤던 1년 미만 차의 비중은 2014년 8.2%(166만85대), 2015년 8.7%(183만2763대)로 상승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년새 수입차 수요가 증가하면서 국산차와 수입차 업체들간 신차 경쟁이 치열해졌고, 그것이 신차 비중 확대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를 구입하는 연령대도 낮아지고 있다. 수입차의 경우 지난해 20대의 수입차 구매 증가율은 27%를 기록하면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30대(26.6%)를 앞질렀다. 20대의 구매 증가율은 전 연령대 중에서도 가장 높았다. 지난해 30대의 수입차 구매 대수는 5만6549대로 20대(1만1847대)보다 5배 많았지만 고객 증가세는 20대가 더 빨랐다는 얘기다.

업체별 노후차 비중은 쌍용자동차가 가장 많았다. 전체 등록대수 109만대 중 절반이 넘는 58만대가 노후차였다. 2008년 금융위기 전후 3~4년간 신차 출시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전체 등록대수 947만대 중 3분의1인 341만대가, 기아차는 553만대 중 163만대가 10년을 넘겼다.
업계 관계자는 "10년 이상 차를 모는 비중이 여전히 30%를 넘지만 새차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신차 비중이 늘어나는데 따라 업계의 차량 유지 보수 전략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